The Center of High Energy Physics
The Center for High Energy Physics
designated and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through the Korea Science and Engineering Foundation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Overview     Scientific Program     Members     Events / Publications     Forum    
 
CHEP News
Job Opportunity
Q & A
Free Board
Forum > Free_Board  
 [IF] 양자역학 거두(1979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스티븐 와인버그)의 고백… "나도 양자역학 못 믿어" by 맥스웰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 HIT[3363] 08 Aug 2019
2016년 11월27일자의 조선일보 기사에서......(검색어: 와인버그,노벨 물리학상,양자역학)

[if 카페]
노벨 물리학상 대석학 와인버그, 돌연 회의론 돌아서… 학계 충격
"나는 이제 양자역학(量子力學)을 확신할 수 없다."

지난달(10월) 30일 미국 샌안토니오에서 열린 과학저술평의회 무대에 선 83세 노학자(老學者)의 선언이 과학계에 큰 파장을 낳고 있다. 양자역학은 100년 전 탄생 이후 줄곧 논란의 대상이었다. 하지만 이 노학자의 입에서 이런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그가 양자역학 연구의 거두이자 1979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스티븐 와인버그(Weinberg) 미국 텍사스대 교수였기 때문이다. 와인버그가 누구인가. 모든 물리학자의 꿈인 '최종 이론(세상 만물을 설명할 수 있는 하나의 이론)'에 가장 가깝게 다가선 이론으로 평가받는 표준모형의 창시자이다. 세상 모든 것이 17개의 입자로 구성돼 있다고 주장하는 표준모형의 출발점이 바로 양자역학이었다. 양자역학을 의심한다는 고백은 자신의 인생을 의심한다는 고백이나 마찬가지이다.

100년 전 막스 플랑크, 보어, 아인슈타인 등 당대 최고의 물리학자들은 뉴턴이 만든 고전물리학의 맹점들을 찾아냈다. 미시세계의 움직임을 설명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이젠베르크와 슈뢰딩거, 디랙 등이 1920년대 해법을 찾아냈다. 파동함수(波動函數,Ψ 함수,프사이 함수)로 대표되는 양자역학의 수식들을 만들어내 현대물리학을 세운 것이다.

하지만 아인슈타인과 슈뢰딩거도 모호하고 직관적이지 않은 양자역학을 잘 인정하지 않았다. 고전물리학에서는 야구 배트에 맞은 공의 초기 속도와 방향을 알면 공이 어디에 떨어질지 정확히 계산할 수 있다. 하지만 양자역학에서는 공의 위치를 계산하지 않고 확률적으로 떨어질 위치를 추정한다. 어디에 떨어질 확률은 얼마고, 다른 곳에 떨어질 확률도 있다고 보는 것이다.

아인슈타인은 이런 양자역학의 불확실성에 대해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며 비아냥거렸다. 하나의 원자에서 나온 두 광자가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동일하게 변한다거나, 하나의 광자를 측정하면 멀리 떨어진 다른 광자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양자역학의 다른 주장도 받아들이길 거부했다. 이런 '수수께끼'는 과학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후 물리학자는 두 부류로 나뉘었다. 와인버그는 두 부류를 '도구주의자'와 '실재론자'로 부른다. 도구주의자들은 양자역학이 실험 결과를 계산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여긴다. 이 도구는 실제로 이뤄지는 실험보다 나을 수 없다는 것이다. 반면 실재론자들은 양자역학이 이 세상을 근본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오랜 세월 와인버그는 실재론자였다. 하지만 그는 이날 연설에서 "우리가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는 것은 매력적이지 않다"면서 "현실은 믿을 수 없을 만큼 복잡하게 움직인다"고 했다. 도구주의자의 입장이다.

그의 입장 변화는 설명할 수 없는 것에 대한 과학자의 근본적인 의문이라고 볼 수 있다. 양자역학은 아직 '왜 이렇게 되는가'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주지 않았다. 황혼(黃昏)의 노학자는 양자역학의 불확실성을 만들어내는 좀 더 근본적인 이론이 있다고 믿고 싶어진 것이다. 와인버그는 "양자역학이 고전물리학의 틀을 깬 것처럼 과학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완전히 다른 이론이 등장할 수 있다"고 했다.

와인버그는 양자역학이 진리라고 믿고 있는 과학자들에게 '의심'과 '반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최소한 이런 고민은 양자역학을 좀 더 나은 방식으로 설명할 수 있게 해줄 수 있다. 양자역학의 가장 큰 문제는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너무 적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김영임 기초과학연구원(IBS) 연구위원]

논문<확정성 원리의 기초에 관하여>(2000년 5월 중순에 발견)와 논문<비양자역학의 기초에 관하여>(2001년 7월중순에 발견,논문의 페이지수는 A4용지 13페이지분량)>가 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을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국소 숨은 변수 이론(non-local hidden variable theory)이 아인슈타인과 슈뢰딩거와 플랑크,봄,와인버그등등이 기대했던 이론입니다. h=mλc에서 빛의 속도(c)가 변하므로 플랑크상수(h)는 플랑크변수(숨겨진 변수)가 됩니다. 드디어 제가 숨겨진 변수를 발견해서 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을 대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제가 발견했던 비양자역학(확정성 원리)이 와인버그가 말한 과학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완전히 다른 이론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인슈타인이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이 옳았던 거죠. 참고로 저는 아마추어 물리학자(크리스천)입니다.

출처: http://snuphyalibrary.tistory.com/guestbook?time=1504686411 [] <--- 서울대 물리학부 물리도서실

-맥스웰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s text
----------------------
시립도서관과 대학도서관등등에서 현대물리학을 10년이상 독학해서 이론물리학 논문 10 여편과 수학논문 1편(논문 제목: 데카르트 좌표계를 적용한 60도의 3등분 작도에 관하여)을 완성했고 일본의 교토대학교 유카와 이론물리연구소에 1998년쯤에 물리학 논문 2편(일본어로 번역)을 국제우편으로 보낸 적이 있습니다. 회신은 없었으나 반송되지 않은 것으로 봐서 긍정적인 반응을 했다고 추측합니다. 일본 교토대학 유카와 이론물리 연구소에 보낸 논문들은 논문<새로운 파이π 중간자(소립자)의 발견에 관하여>와 논문<특수상대성이론은 틀렸는가?> 부제) 광속도 가변(가감)의 법칙
입니다.

2008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스카와 도시히데가 1998년에 유카와 이론물리 연구소의 소장이었습니다. 마스카와는 노벨 물리학상 수상이후에 한국에 왔는데 '한국은 언제 노벨과학상을 받을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과학강연을 했죠.

----------------------------------------------------------------------------------------

마스카와 도시히데(益川敏英·만 79세)=일본 교토산업대 교수로 2008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다. 그는 나고야대 물리학과 4년 후배인 고바야시 마코토(小林誠·만 75세) 일본 고에너지 가속기연구소(KEK) 명예교수와 함께 1973년 ‘고바야시-마스카와 이론’을 내놓았다.

한 달 만에 A4용지 6쪽 분량으로 정리한 이 이론은 일본(Belle,벨)과 미국의 가속기 실험(BaBar,바바)을 통해 2002년 증명됐다. 나고야대학에서 박사까지 마쳤고 도쿄대학 원자핵연구소 조교수, 교토대학 기초물리학 연구소장을 역임했다. 저서로 『현대의 물질관과 아인슈타인의 꿈』『지금 또 하나의 소립자론 입문』 등이 있다.(이책들이 번역되어서 출판되었으면 하네요.)

고바야시-마스카와 이론은 일본의 영어학술지인 이론물리학의 진보(Progress of Theoretical Physics)에 1972년 9월에 투고되어서 1973년에 발표되었죠. 고바야시-마스카와 이론은 쿼크는 6원(元)만 존재한다는 이론이고 우주에서 CP 대칭성의 파괴를 설명한 이론이죠. C(Charge)는 전하이고 P(Parity)는 거울 상(이미지)을 말하죠. 이론물리학의 진보는 1949년에 일본 최초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유카와 히데키가 창간한 영어학술지입니다.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Reply] [Modify] [Delete] [List]  
No Subject Writer File Date
17 현대물리학 침몰하다.(특수상대론,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호킹 복사,초끈이론,빅뱅이론,허블 법칙,급팽창 우주론,우주의 가속팽창,진화설etc) 크리스천(   8 Aug
16 전기저항R=vμ/2π는 마이스너 효과(초전도체가 자석 위에서 공중부양)를 설명할 수 있다.(초전도체 공식을 무명의 크   8 Aug
15 전기저항R=vμ/2π 와 옴의 법칙의 관계(KSTAR케이 스타=한국형 핵융합연구장치와 관련있음,인류의 에너지 크리스천의   8 Aug
14 논문<하위헌스(호이겐스)의 진자 이용한 운동에너지식 E=mv^2의 증명에 관하여>(노벨 물리학상에 도전했지만 내려놓음, 책<내려놓음>과 책<더 내려놓음>이 있음) 크리스천(   8 Aug
13 양자역학의 문제점은 전자의 속도가 양자화(불연속적)된다는 것이다. 아인슈타인이 옳았다. 뉴턴 2세   8 Aug
12 [IF] 양자역학 거두(1979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스티븐 와인버그)의 고백… "나도 양자역학 못 믿어" 맥스웰 2   8 Aug
11 '한국은 언제 노벨과학상을 받을 것인가?'라고 강연한 2008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마스카와 도시히데 무명의 크   8 Aug
10 노벨 화학상 받은 日(일본) 샐러리맨 신화 다나카 고이치 ···“ 연구개발·산업발전 이끄는 힘은 호기심 ” 크리스천(   8 Aug
9 [RE]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크리스천의   8 Aug
8 [RE]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 뉴턴 2세   8 Aug
    ◀◀ 1 [2] ▶▶ [list] 
Copyright ©2000 CHEP. All Rights Reserved. Send email to webmaster@chep.knu.ac.kr
1370 Sankyok-dong, Puk-ku, Daegu, 702-701, Korea / Phone +82-53-950-5326,6326 / Telefax +82-53-955-5356